OPEN SPACE, OPEN ARTWORK

조경은 열린 예술이다. 다양한 업역의 사람들이 함께 만들고 여러 사람들이 그 결과물을 이용하기 때문에 열려 있다. 더 나은 일상을 추구하는 동시에 즐거움과 환상을 자아내기 때문에 예술이다. 오래 전부터 정원은 시인과 작가, 화가와 조각가의 창작물이었으며 19세기에 공원이 발명된 이후 현대 조경에서도 이러한 전통은 이어져 왔다. 공공 장소와 도시 경관을 짓는 조경은 토목, 건축, 도시와 연계하는 실무인 동시에 자연과 문화를 엮고 편안함과 낯섦,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내는 창작 행위이다. 그러나 조경 현장에서 예술이라는 단어는 그리 자주 등장하지 않는다. 실용에 뜻을 둔 디자인(설계)이라는 단어에 가리고, 조경 이후의 활용 프로그램으로 자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유엘씨프레스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조경과 예술의 관계를 다르게 보고자 한다. ‘조경은 예술이다/아니다’의 경계선을 지우고 다시 바라보면 생각보다 오랫동안, 꾸준하고, 다양하며, 밀접하게 조경과 예술이 관계 맺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Open Space, Open Artwork: 공공예술로서의 조경 >이라 이름 지은 이 프로젝트는 총 여섯 번의 세미나로 이루어진다. 먼저 다섯 번의 세미나에서는 각각 문학, 조각, 메모리얼, 전시, 워크숍과 조경의 관계를 다루는 발제를 진행한다. 세미나 자리에는 해당 분야 전문가와의 대화를 통해 논의를 깊고 넓게 한다. 마지막 세미나에서는 조경과 예술 사이의 능동적이고 지속적인 움직임을 촉발하기 위해 이니셔티브를 마련한다. 앞선 발제와 토론에서 길어 올린 생각과 문장들을 바탕으로 프로젝트의 종결이 새로운 시작으로 이어질 수 있는 동인을 마련할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조경가의 예술적 자아를 발견하고 북돋는 계기인 동시에 여러 분야의 예술가를 조경이라는 공공 예술장으로 부르는 초대장이다. 수없이 많고 예상할 수 없는, 앞으로의 작업과 협업을 응원하고 기대한다.

일정

7월   14일   seminar #1 - 조경 × 문학
8월   11일   seminar #2 - 조경 × 조각
9월     8일   seminar #3 - 조경 × 메모리얼
10월 13일   seminar #4 - 조경 × 전시
11월 10일   seminar #5 - 조경 × 워크숍
‌12월   8일   initiative     - 조경과 예술 사이


주관

ULC Press


‌후원

‌서울문화재단‌ (2021 예술인연구모임지원)

12월 8일 최종 세미나 - 조경과 예술 사이


조경과 예술 사이에서


7월부터 11월까지 조경과 문학, 조각, 메모리얼, 전시, 워크숍의 관계를 주제로 다섯 회 진행해온 일련의 세미나를 정리하는 자리를 갖습니다. 다섯 명의 세미나 발제자와 두 명의 초청 패널이 조경과 예술의 관계를 두고 이야기를 나눕니다. 진행했던 세미나를 돌아보고 조경과 예술 사이의 접면과 쟁점을 살펴보며 앞으로의 실천을 모색합니다.

ARCHIVES
‌세미나로 생산한 각종 기록을 저장합니다